본문 바로가기

블로그에 새 글을 올리지 않습니다.
새로운 글들은 제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해주세요.
카테고리 없음

성공하는 직장인이 되는 이야기

이번 블로그에서는 조직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더 정확하게는 회사에서 성공하는 직장인이 되는 이야기이다.  항상 그렇듯 내 한정한 경험과 생각을 바탕으로 쓰는 글이지만 내가 어느 정도 자신있다고 생각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저는 예전에 삼성전자에서 일했었고 현재는 구글 본사에서 사업제휴 팀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 위 사진은 구글 I/O 때문에 미국 왔다가 구글 놀러온 위자드웍스 표철민 대표가 찍어준 사진. 제 사무실입니다.


일 잘하기
일단 일을 잘해서 좋은 결과를 내는 것은 기본이다. 이게 되지 못한다면 앞으로 할 이야기는 아무런 소용이 없다.  일을 잘하고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은 자신의 능력, 적성, 열정의 문제일 것이다.  성과가 나오게 일을 잘해야 한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라서 길게 이야기하지 않겠다.   

 

 
의미를 부여해서 알리기
일을 잘 한다면 그 다음부터가 시작이다.  우선 묵묵하게 일하는 사람이 인정받는다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글로벌한 환경이라면 묵묵함은 더더욱 답이 아니다.  마치 회사에서 좋은 제품을 만드는게 중요한 만큼 그 제품을 잘 홍보하는 것이 중요하듯 조직에서 개인은 좋은 성과를 내는 것이 중요한 만큼 그 결과를 내부적으로 잘 홍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신이 잘하고 있는 일이 잘 알려질때 조직에서 인정을 받고 자신의 가치를 높힐 수 있다.  그럼 중요한 질문은 어떻게 알리냐이다.  자기홍보가 지나치면 잘난척으로 보일 수 있고 반면에 알린다고 알렸는데 별 반응이 없을 수도 있다.  가장 좋은 답은 스티브잡스의 키노트를 보면 된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제품을 발표하는 잡스의 키노트를 보면 그 제품이 정확히 뭘하기 위한 제품이고 뭐가 더 편해질 수 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를 한다.  즉 그 제품을 사야하는 의미를 부여해주는 것이 잡스 키노트의 핵심이다.  동일한 전략으로 개인이 자신의 성과를 알릴때는 내가 낸 성과의 의미를 이야기해야 한다.  이게 왜 공유할만한 성과인지, 왜 중요한지, 어떤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인지 등 구체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조직에서 자기홍보의 핵심이다.  "내가 잘했어요"가 아니라 "이런 좋은 결과가 있어서 앞으로 이렇게 좋아질 것이에요"를 전할때 자신의 가치도 올라간다.  
 
 
주인의식을 가지기
내 업무에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서는 일에 대한 주인의식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회사를 위해 일하는 사람이라고만 생각한다면 수동적이 될 수 밖에 없다.  나는 하나의 기업이고 내가 회사에서 성공하는 것은 결국 나라는 기업을 키워가는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나라는 기업을 키운다는 것은 결국 내 가치와 몸값을 올리는 일이고 그렇게 생각할 수 있을때 주인의식을 가지고 능동적으로 일할 수 있다고 믿는다.  이 회사에서 오래 일할 생각이라면 나라는 기업의 가치를 계속 높혀서 사장자리까지 올라는 것이 목표일테고, 다른 회사로 옮길 생각이 있다면 역시 나라는 기업의 가치를 계속 높힐때 지금보다 좋은 자리로 점프할 수 있을 것이다.  
 
 
회의록은 내가 쓰기
주인의식과 관련해서 한가지 좋은 방법은 내가 진행하는 일에 대한 회의록은 내가 써서 내가 배포하는 것이다.  큰 조직일수록 회의록이 참 중요하다.  근데 글이라는 것이 아 다르고 어 다른게 있어서 같은 결과를 써도 어떤 순서로 어떻게 썼냐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내가 진행하는 일은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흘러갈때 내가 원하는 결과를 낼 수 있다.  그래서 직급에 관계없이 내가 진행하는 일의 회의록은 꼭 내가 써서 배포하는 것은 생각보다 효과적이다. 


잘 요구하기
많은 직장인들은 회사생활에 대해 또 회사내에 자신의 위치나 일에 대한 불만이 있다.  하지만 그 불만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찾고 이를 윗사람과 협의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불만을 이야기할 수 없는 문화를 가진 조직이라면 그 조직은 근본적인 문제가 있겠지만 이번 블로그에서는 개인에 대한 이야기에 집중하자.  불평하는 것은 자신이 불만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것 말고는 크게 달라지는 것이 없다.  중요한 것은 불평이 아닌 내가 원하는 것을 정확히 알리는 것이다.  더 나아가 내가 그걸 왜 원하고 그게 왜 정당한 요구인지를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  예를 들어 승진을 원한다고 하자.  왜 승진을 안 시켜주냐라고 생각한다면 달라지는게 없다.  내가 왜 다음 단계로 올라갈 준비가 되어 있으며 그걸 증명하고 있다는 것을 구체적인 예와 함께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  한국은 조직 문화상 쉽지 않은 일일 수도 있겠지만 미국에서 일할때는 무척 중요하다.  회사 생활이라는 것은 당연히 요구한다고 다 받아들여지지 않고 이는 내가 회사의 주인이 아닌 이상은 어떨 수 없는 현실이다.  하지만 내가 정확히 원하는 것을 구체적인 논리를 바탕으로 요구하는 사람과 그냥 불평하는 사람의 조직 생활은 큰 차이가 난다고 믿는다.  
 
 
준비해서 이야기하기
회사 생활을 하다보면 여러명 앞에서 긴 발표를 하는 경우부터 잠시 지나가다 이야기를 하는 경우까지 내게 중요한 이야기를 전해야하는 일이 많다.  중요한 이슈일수록 아무리 짧은 협의라도 머리속에 있는 내용만 믿지 말고 어떤 순서로 어떻게 이야기할지 미리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게 극단적으로 가는 케이스가 한국 대기업에서 사장님 보고를 앞두고 자료 만드느라 몇일 밤을 세는 경우인데 이건 지나침이 비효율을 가져오는 경우일 것이다.  하지만 짧은 미팅이라도 어떻게 이야기할지 준비해서 이야기하는 것과 그냥 이야기하는 것은 차이가 크다.  
 
 
어드민분들에게 잘하기 
비서, 스태프 등 회사에 계신 어드민분들에게는 무조건 잘해야한다.  사장님 비서부터 사무용품 챙겨주시는 분까지 이분들에게는 이유불문하고 매너있게 잘해드려야 조직생활이 편하고 평판도 좋아진다.  
 
 
카드 사용하기 
마지막으로 위에서 이야기한 내용들을 종합하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나는 사람들에게 조직생활 이야기를 할때 카드를 잘 써야한다는 말을 자주 한다.  카드 게임에서 이기려면 1) 좋은 카드가 들어와야하고 2) 그걸 잘 사용할 줄 알아야한다.  이글 처음에 이야기한 회사에서 내는 성과가 모두 좋은 카드들이다.  몇개월을 밤낮으로 공들인 일의 좋은 결과는 내가 만들어낸 좋은 카드이고, 가끔은 운이 좋아서 의외의 좋은 결과가 나와도 이 역시 나의 카드이다.  위에서 성과를 잘 알리는 것이 중요하단 이야기를 했는데 이건 좋은 카드를 언제 어떻게 뒤집는지의 이야기이다.  또한 원하는 것으로 요구하는 이야기를 하면서 승진의 예를 들었는데 이것도 결국 내가 몇장의 어떤 카드를 가질 때 승진할 수 있는지를 알고 그 카드들을 열심히 모았다가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이야기이다.  말처럼 쉽지 않지만 열심히 일해서 좋은 카드를 모으고 전략적으로 카드를 뒤집어 조직에서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사람이 되자라는 말로 글을 마치고 싶다.  
* 이번에 개인적으로 카드를 좀 뒤집을 일이 있었는데 그 소식은 공식화되면 이야기하겠습니다 :) 



* 사진과 내용 전체를 복사해서 글을 퍼가지 말아주십시오. 제 글로 링크를 거는 형식으로 퍼가는 것은 대환영입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펑키보이 2011.05.16 15:29

    회의록 직접쓰기!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_@;
    회의록 써서 공유하면 잘 읽어보는 습관도 중요한 것 같아요 ㅎ
    ^-^

    • Mickey Hyunyu Kim 2011.05.17 01:03 신고

      넵 중요한 말씀! 그래서 중요한 미팅후에 회의록을 보내면 꼭 읽어봐야하는 사람들한테는 개별적으로 읽었냐고 쫄 필요도 있는 것 같아요.

  • hyungkyun suh 2011.05.17 15:23

    안녕하세요, 선배님 트위터랑 블로그에서 좋은 영감 많이 얻고 있는 대학후배 입니다. 얼마전 트윈타워 로비에서 지나가시는 모습 봤습니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 멋지시더군요! 회의록 작성 정말 와닿습니다. 잘 활용해야 겠네요. 감사합니다.

  • Myung Sung Kim 2011.05.18 20:42

    전 구글에 입사하려고 하는 아이입니다. 아직 나이는 그래도 이 블로그에서 많을 것을 얻고갑니다. 항상 고맙습니다. Noogler 포스트에서부터 봤습니다. 저도 언젠가 Noogler가 되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 아! 그리고 혹시 트위터 아이디 가르쳐 주실 수 있나요? 질문좀 받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 Mickey Hyunyu Kim 2011.05.19 08:26 신고

      감사합니다. 제 트위터 아이디는 제 글 맨밑에 있답니다. 아직 어리시다면 구글에 입사하는 꿈이 아닌 구글같은 회사를 아니면 구글을 이길 수 있는 회사를 만드시는 꿈을 꾸시는게 어떨까요?!

  • 유재영 2011.05.19 18:08

    누구나 봐야 할 글 같습니다.

    국내에서 여러 기사를 보면...
    취업을 목적으로 한 스펙 쌓기 보다 제품이나 서비스 뿐만이 아니고
    '나'를 프리젠테이션 하는 능력을 길러야 하는 중요성을 간과하는 것 같습니다.

    개발자들이 개발할때 프로세스나 디비설계를 착착 구상하고도
    정작 타인에게 설명하는 부분에서 부족한 면이 많아 애로를 겪는 경우가 많은 직업군이기도 합니다.

  • 2011.05.19 18:13

    비밀댓글입니다

  • 2011.05.23 16:57

    비밀댓글입니다

  • 2011.05.26 02:02

    비밀댓글입니다

    • Mickey Hyunyu Kim 2011.06.01 15:06 신고

      답이 많이 늦었네요. 구글 및 많은 실리콘밸리 테크회사들은 비자 및 영주권 지원을 잘 해주어서 외국인들이 참 많습니다. 경쟁력이 있으면 뽑히는 것이지 영주권/시민권이 없어서 안된다고 생각하시는건 절대 좋은 접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어느 회사를 가면 뭐가 되고 안되고 식으로 커리어를 생각하시는 것 보다는 뭘 하면 그 일을 어떻게 활용해서 다음 단계를 갈지,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일을 무엇인지 등을 생각하시는게 발전적인 방법입니다. 마지막으로 메일 주소를 조금 professional하게 바꾸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1.05.28 08:51

    비밀댓글입니다

  • LA 동팔이 2011.06.02 07:01

    좋은 글 입니다. 저도 많이 동감합니다...

    첫번째 "일 잘하기"에는, 타이밍과 운도 따르는것 같습니다. 특히 "운"이라는건 무시 못할것 같습니다...

    많은 월스트릿 전문가들도, 지난 financial crisis를 통해 해고되어, 안좋은 경우로는 아직도 새로운 직장을 못찾고 있지요...대학원, MBA에서도 누구보다도 통계학도 반짝나게 잘 하던 사람들도 있을겁니다...

    운이라는 요소도 꼭 필요한것 같습니다.

  • 유재영 2011.06.02 11:27

    문의에 답 글 주셔서 감사 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현이 2011.06.04 00:35

    저어기 위에 댓글 달았던 박사과정 학생입니다만, 한가지 여쭙고 싶은 것이 있어서 다시 덧글을 남깁니다.
    이번 포스팅의 내용은 직장인뿐만 아니라 저같은 학생에게도 매우 유용하다고 생각되는데요,
    미키님은 이러한 정보를 어떻게 얻으시나요?
    주로 경험에서 얻어신건지, 책에서 얻으신건지, 주변 동료분들로부터 얻으신건지 궁금합니다.
    답변 부탁 드리겠습니다!

    • Mickey Hyunyu Kim 2011.06.05 16:06 신고

      제 블로그글들은 제 개인 경험을 바탕으로 쓰는 글입니다. 정보를 얻어 쓰는 글이 아니라 제 경험을 통해 제 생각을 정리한 글이랍니다.

  • minimax 2011.06.12 12:05

    정말 공감하는 글입니다. 마지막 문단의 sequencing에 대해서 부분에서 많은 걸 깨달았습니다.

  • Follower 2011.06.16 06:08

    항상 좋은 길 감사드립니다. 매일 트윗하는거나 글을 보면서 저도 언젠가 Bay arena를 꼭 가고 싶다고 생각했었는데, 드디어 이번에 산호세로 출장중을 왔습니다. 근데 뭘해야할지 모르겠네요 ㅎㅎ 산호세 출장시에 꼭 해봐야 할 것들은 뭐가 있을지 추천 해주셔도 되나요?

    • Mickey Hyunyu Kim 2011.06.16 10:00 신고

      산호세는 크게 할일이 없으십니다. ㅎㅎ 골프치시면 골프가 최고입니다. 시간되시면 북쪽으로 올라오세요. 제가 샌프란시스코와 Bay Area에 대해서 쓴 http://www.mickeykim.com/38와 http://www.mickeykim.com/56 참조바랍니다.

  • Follower 2011.06.20 14:51

    덕분에 샌프란시스코에서 주말에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구글도 잠시 들렸는데, 상당히 분위기가 좋네요.. 딱딱한 한국과 많은 차이가 느껴졌습니다.
    그럼 항상 건승하세요!

  • Big 2011.07.12 16:39

    아주 훌륭한 글이네요.^^ 난 언제 이런 글 한번 써보나... ㅋㅋㅋ 존경합니다.^^;
    항상 많이 배웁니다. 후배들을 위해서 항상 좋은글, 좋은 경험의 글들을 많이, 계속 공유해주시기 바랍니다.^^ 언제 기회가 된다면 꼭 한번 뵀으면 좋겠네요...^^ 수고하시고, 건강하시고, 오늘도 화이팅 하세요.

  • @9cheong 2011.08.23 12:06

    평범한 제목의 평범하지 않은 글 감사합니다. 한 명의 프로페셔널로써 가져야 할 '자세'를 배웠네요.

  • Kyo 2011.08.30 15:36

    평범한 한국 개발자로써
    구글과 실리콘벨리의 삶이 궁금해서 들어왔다가
    좋은 글 보고 갑니다.

  • 은혜로운 2012.04.05 17:19

    좋은 내용 많은 도움이 됩니다.~ 읽을 수 있는 기회감사드립니다.

  • 구글과 실리콘벨리의 삶이 궁금해서 들어왔다가
    좋은 글 보고 갑니다.

  • lloyd claycomb 2012.06.09 22:41

    좋은 글 보고 갑니다.